디즈니, 자체 스트리밍 서비스 제작 선언

팟빵에서 듣기     |     아이튠즈에서 듣기


© Forbes

지난 8일 월트 디즈니가 분기 실적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지금 넷플릭스에서 스트리밍 서비스 중인 디즈니 작품을 뺀다는 소식을 발표했습니다. 이르면 2019년 디즈니 스스로 자체 스트리밍 서비스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하며 아직 마블과 루카스 필름 등 디즈니가 인수한 회사의 작품까지 스트리밍 할지는 미정인 상태라고 합니다. 즉 디즈니와 픽사의 실사영화 및 애니메이션을 서비스하는 것인데, 이미 스트리밍 서비스 구축을 위해 15억 달러가 넘는 금액을 투자한 것을 보면 제대로 된 서비스를 시작할 것으로 보입니다.

사람들은 이렇게 나뉘는 서비스들을 보고 마치 케이블 TV가 인터넷이라는 미디어로 옮겨간 것과 같다며 이를 케이블 2.0이라고 부르기도 했는데요, 조만간 TV에서 각종 스트리밍 서비스들을 채널처럼 돌려보며 손쉽게 구독하는 세상이 올지도 모르겠습니다.

Comments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