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국가 중 공공데이터개방 지수 1위는 한국

팟빵에서 듣기     |     아이튠즈에서 듣기


우리나라가 OECD 31개 대상국 중 공공데이터개방 지수 1위를 기록했다는 소식입니다. 그것도 2015년에 이어 두 번째로 1위를 한 것인데요, 행정자치부는 OECD가 13일 발표한 ‘2017년 정부백서’에 따르면 우리나라가 공공데이터개방 지수 0.94점(1점 만점)을 받아서 1위를 기록했고 OECD평균치 (0.55)보다 크게 높은 수준이라고 밝혔습니다.

공공데이터개방 지수(Open Useufl Reusable; OUR Data Index)는 회원국의 데이터 개방 정책에 대한 평가를 위해 매기는 지수로 매 2년마다 측정하고 있습니다. 가용성, 접근성, 정부지원 이라는 3개 분야에 대해 평가를 하는데 특히 정부지원 부문에서 1위를 달성했으며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 경진대회 개최 등이 큰 역할을 했습니다.

이발소에서 한 번 소개해드린 것 처럼 영국은 정부 사이트 전체를 개편하면서 공공데이터를 강력하게 지원하고 있었지만 우리나라의 공공데이터 개방 정책을 아직은 따라오지 못하는 것으로 볼 수 있으며 특히 미국의 공공데이터 개방 사이트 datausa.io 와 비교했을 때 우리나라의 data.go.kr 은 아직 데이터 시각화와 같은 기술은 부족하지만 API와 같이 민간에서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을 상당수 제공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Comments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